•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인이 양부, 아내 옥중편지 공개한 유튜버 고소

정인이 양부, 아내 옥중편지 공개한 유튜버 고소

기사승인 2021. 05. 12.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결심 공판이 열린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입구에서 시민들이 양모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호송차를 향해 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의 옥중 편지를 무단 공개한 유튜버가 양부 측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12일 경북 안동경찰서는 정인양 양조부가 지난 10일 유튜버 A씨를 건조물 침입 및 비밀 침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정인양 양모 장모씨가 남편 안모씨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장씨 시댁의 우편함에서 장씨가 남편에게 보낸 편지를 꺼내 촬영한 뒤 다시 제자리에 넣어 둔 것으로 알려졌다.

편지에는 장씨의 구치소 일상을 비롯해 친딸의 영어 교육, 이민 계획, 주식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앞서 A씨는 9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장씨가 남편에게 보냈다는 5쪽 분량의 편지를 공개하며 편지를 습득하게 된 경위와 관련해 자세한 설명 없이 "제가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후 A씨에 출석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