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백신 부작용 정부 지원금에 부족한 진료비 최대 1000만원 더 준다

기사승인 2021. 05. 14.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형준 부산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가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씻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시 자체 지원책을 강화한다.

부산시는 14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백신 부작용 지원대상자 치료비 최대 1000만원 추가 지원,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 참여 기업 독려 등 시가 마련한 선제 대응책을 발표했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 반응이 발생했지만 백신과의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하여 피해보상이 어려운 경우라도 최대 1000만원까지 국가의료비를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시는 치료비가 정부 지원금을 넘어선 경우 다시 최대 10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백신 인과성 부족 치료비 지원은 17일부터 시행되지만 소급적용도 가능하다.

이에 더해 시는 기업들의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 참여도 독려하기로 했다.

시는 18일 오후 1시 30분, 26층 회의실에서 부산상의, 부산경총, 부산시 주요 10대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 백신 유급 휴가 도입’ 참여 확산을 위한 선언식을 개최한다. 백신 유급 휴가제는 근로자가 백신을 접종하는 경우 하루 유급 휴가를 쓸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박형준 시장은 “방역 관리와 함께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야 하는데 백신에 대한 국민적 우려는 여전히 큰 상황”이라며 “시민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따뜻한 부산 시정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시는 최근 들어 부산지역 확산세가 안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는 만큼, 앞으로 1주일간 추이를 지켜본 후 거리두기 완화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 어려움을 덜기 위해 평일 5인 이하 집합제한을 8인까지 완화해줄 것도 중대본에 건의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