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관악구, 안전사고 예방 위한 하천순찰단 운영

관악구, 안전사고 예방 위한 하천순찰단 운영

기사승인 2021. 05. 17.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517090242
지난해 관악구 하천순찰단이 하천 인접지역 도로의 배수상태를 점검하고 있다./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풍수해 대책 기간인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5개월 간 별빛내린천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하천순찰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별빛내린천에서는 장마철마다 크고 작은 고립사고가 발생하고 있으며, 구는 사고 방지를 위해 예경보 시스템 점검, 진출입 차단시설 설치, CCTV추가 설치 등 다방면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영했던 하천순찰단을 보완, 확대 운영한다.

하천순찰단은 총 140명의 인원으로 1개팀 당 5명씩 7개팀, 4개조로 운영할 계획이다. 팀 구성은 지난해 동주민센터 1명, 구청지원부서 1명, 자율방재단 2명이었던 순찰단에 관악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지구대 인원 1명을 추가했다.

돌발강우 또는 호우주의보(1단계 비상근무) 이상의 비상 발령 시 주민을 하천 밖으로 안내하고, 별빛내린천 전구간(서울대입구~구로디지털단지역)을 통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하천순찰단 시범운영 경험을 토대로 올해 풍수해 기간에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풍수해 기간 동안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상시 운영, 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현장중심의 지역맞춤형 풍수해 대책을 추진한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3개 반 총 110명으로 구성돼 비상발령 시 4개조 순환근무하며, 권역별 전담 기동반 7개팀을 별도 운영, 5개 권역별로 전담 지정해 신속하고 효과적인 현장대응을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재난 예방을 위해서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대형공사장, 사면시설 등 수해취약시설 317개소와 각종 수방시설을 점검, 위험요소를 정비했으며, 4월 중에는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일제조사도 완료했다.

이 외에도 재난대비를 위한 침수취약지역 공무원 돌봄서비스 운영, 빗물받이 관리책임자 지정 운영, 풍수해 분야 훈련 및 교육 실시, 풍수해 예방 홍보 등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재난 대응체계를 마련,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풍수해 기간 동안 별빛내린천 고립 및 안전사고 ZERO를 달성해 주민의 인명,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주민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안전으뜸도시 관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