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문재인정부 잘못된 탄소 중립 정책, 더 큰 재앙 불러와”

황교안 “문재인정부 잘못된 탄소 중립 정책, 더 큰 재앙 불러와”

기사승인 2021. 05. 17.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국회 소상공인 농성장 방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26일 국회 본청 앞 소상공인 농성장을 방문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전 대표는 17일 “문재인정부의 잘못된 탄소 중립 정책이 더 큰 재앙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문재인정부가 탄소 중립 정책으로 산림청과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한다. 그러나 문제는 나무를 새로 심을 공간이 없다는 이유로 멀쩡한 산을 밀어버리고 새 나무를 심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정부는 30년 이상 된 나무의 탄소 흡수 능력이 떨어진다며 멀쩡한 산림을 벌목했다”며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나무는 수령이 오래될수록 왕성하게 탄소를 흡수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숲을 파괴하며 기후재난을 부추긴 것”이라며 “휑한 속살을 드러낸 산림은 산사태는 물론, 홍수 위험까지 크게 늘며 국민 안전을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황 전 대표는 “토양 역시 탄소 흡수능력을 잃었고, 생태계는 돌이킬 수 없이 훼손됐다”며 “정부의 이번 그릇된 나무 심기 정책은 기후재난을 촉진하는 환경 재앙”이라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번 사건은 정부가 막무가내로 밀어붙이는 탈원전 정책 부작용 일부에 불과하다”면서 “원전의 탄소 배출은 화석연료의 1% 미만으로 태양광과 풍력발전보다 환경적임에도 정부가 진실을 외면한 채 엉뚱한 데서 답을 찾으려 하니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황 전 대표는 “탄소 중립과 탈원전이 양립할 수 없음을 알면서도 아집을 내려놓지 못하니 안타깝다”며 “환경은 우리가 후손으로부터 빌려와 쓴다는 말이 있다. 당최 영문모를 현 정부의 정책으로, 우린 또 다음 세대에 갚지 못할 빚을 지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물려 줄 것은 묘목 심은 산이 아니라, 안전한 원전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