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광현, 샌디에이고전서 빅리그 첫 패전…김하성과 맞대결은 무승부

김광현, 샌디에이고전서 빅리그 첫 패전…김하성과 맞대결은 무승부

기사승인 2021. 05. 17.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ardinals Padres Baseball <YONHAP NO-1657> (AP)
김광현 /AP연합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데뷔 첫 패전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서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3.1이닝 2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3회까지 안타 1개만 내주고 범타 행진을 벌였지만 4회말 야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이후 흔들려 2-2 동점을 내주고 1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불펜 헤네시스 카브레라가 김광현이 남긴 주자 2명의 득점을 허용해 역전이 되고, 결국 세인트루이스가 3-5로 지면서 김광현은 패전투수가 됐다.

김광현은 지난해부터 13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벌였지만 14번째 경기에서 첫 패전(1승)을 당했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2.74에서 2.73으로 조금 내려갔다.

기대를 모은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의 KBO리그 출신 한국인 투타 맞대결에서는 1삼진·1볼넷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샌디에이고의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2타수 무안타 2볼넷 1타점 2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95에서 0.190으로 내려갔다.

김광현은 김하성과의 두 차례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김광현은 3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김하성과의 메이저리그 첫 대결에서 삼진을 잡아냈다. 김광현은 김하성과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시속 130㎞(80.9마일) 체인지업으로 김하성의 헛스윙을 끌어냈다.

1점을 내준 뒤 이어진 4회말 1사 만루에서 김하성괴 이날 두 번째 맞대결을 펼쳤다. 이번에도 풀 카운트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김하성이 몸쪽 볼을 골라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냈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이나 내준 김광현은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불펜 카브레라는 키블러핸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고, 대타 이반 카스티요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2점을 더 내줘 4실점을 채웠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