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종합부동세 완화 논란에 “집값 하방 안정시키려는 정책 목표 흔들려선 안된다”

김부겸, 종합부동세 완화 논란에 “집값 하방 안정시키려는 정책 목표 흔들려선 안된다”

기사승인 2021. 05. 18. 1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김부겸 국무총리<YONHAP NO-3363>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종합부동세 완화 논란에 대해 “그런 견해가 나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집값을 조금씩 하방 안정시키고자 하는 정책 목표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종부세 부과기준을 올리게 되면) 지금까지 정부의 정책을 믿고 기다려왔던 분들은 거꾸로 여러 가지 피해를 보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종부세 부과기준을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높이는 방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김 총리는 “집값이 오른 것은 어떤 형태이든 불로소득일 수밖에 없다”며 “그렇다면 어떤 형태로든 사회에 환원돼야 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격이) 오른 아파트 근처에는 쓰레기 소각장, 발전소 등 혐오시설이 없다. 왜 혐오시설은 지방에서 책임져야 하나”라며 “공동체가 그런 정도의 리스크는 나눠야 한다”고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사태에 대해서는 “거의 해체 수준으로 결론이 날 것 같다”며 “권한과 정보를 독점하면서 (투기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는 국민의 우려와 분노에 답하도록 초안이 마련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2학기 전면등교 추진에 대해서는 “현재 12세 이상까지 안전하다고 보는 것이 화이자 백신인데, 빨리 확보해서 학생을 우선 접종한다든지 해야 한다”며 “빨리 학생 백신 접종을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