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경선 연기 시 당 신뢰도 하락... 원칙 지켜야”

이재명 “경선 연기 시 당 신뢰도 하락... 원칙 지켜야”

기사승인 2021. 06. 22.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례 위성정당·보선 후보 공천' 행태 지적
"경선 연기 내게 유리... 하지만 당이 국민 신뢰 받아야"
재명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열린 ‘경상남도·경기도·경남연구원·경기연구원 공동협력을 위한 정책 협약식’에 참석하기 위해 경남도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개인적 유불리를 따지면 그냥 경선을 미루는 게 훨씬 나을 수도 있지만, 당에 대한 신뢰는 그 이상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이날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후보 선출을) 9월에 하는 거랑 11월에 하는 거랑 국민 생각이 바뀔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확신했다.

이 지사는 이어 “내가 경선 연기를 수용하면 포용력 있다, 대범하다, 그런 이야기를 들을 것이고, 실제로 그게 더 유리하다. 하지만 당은 어떻게 되겠냐”며 “원칙과 규칙을 지켜야 국민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선 180일 전 후보 선출’이라는 경선 일정을 지키자고 주장하는 것이 개인적 유불리 때문이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특히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할 일이 2개”라며 민주당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비례 위성정당을 만든 것과 지난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한 것을 언급했다.

이어 “이렇게 두 가지 일이 벌어졌는데 다시 세 번째로 원칙과 약속을 어기는 일을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일부 대권주자들을 겨냥해선 “정치가 국가의 운명과 개인의 삶을 통째로 놓고 약속해놓고 어겨도 제재가 없다. 어기는 게 일상이 됐다. 그 결과가 정치 불신”이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