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윤석열·최재형에 “좀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다”

김부겸 총리, 윤석열·최재형에 “좀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다”

기사승인 2021. 06. 22.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정부질문 답변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이 야권 대권주자로 떠오른 상황에 대해 “두 자리가 가져야 할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생각하면 좀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전직 검찰총장과 현직 감사원장이 대선에 뛰어드는 현상을 어떻게 보느냐’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특히 김 총리는 최 원장에 대해 “한 자리는 임기를 보장해 준 취지 자체가 바로 고도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키라는 것이었는데 그런 부분이 지켜지지 않은 것 같다”며 “안타깝다”고 밝혔다.

또 김 총리는 윤 전 총장에 대해 “한 분은 현실적으로 이미 벌써 자기 거취를 정해서 중요 주자로 이렇게 거론이 되고 있기 때문에 (판단을 얘기하는 것이)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윤석열 X파일’을 본 적이 있는지에 대해선 “언론에 이런 게 있다는 보도만 안다”며 “그 이상은 알고 있지 않다”고 했다.

김 총리는 ‘공정한 대선관리 차원에서 정부가 조치를 취할 계획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문제에 행정이 들어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 형사 사법 대상에 오른 문제는 아니지 않느냐”며 “정치권 내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