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할듯...한일정상회담 실현 불투명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할듯...한일정상회담 실현 불투명

기사승인 2021. 06. 23.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도통신 "문 대통령,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 의향, 일본에 전달"
일본 외무성 고위관리 "개회식 참석 거부 이유없어"
"일본, 한일정상회담 주저"...팽창올림픽 때 문-아베 정상회담 개최
G7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23일 예정된 도쿄(東京)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방일하는 문제를 한국과 일본 정부가 협의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진행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문 대통령·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23일 예정된 도쿄(東京)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방일하는 문제를 한국과 일본 정부가 협의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 것에는 주저하고 있다고 교도는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려한다는 한국 측의 설명을 듣고 이같이 대응하고 있다고 교도가 복수의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한국 정부는 이달 초 개회식 참석을 검토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의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참석한 것에 대한 답례로 일본 방문을 고려하고 있다는 설명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일본 외무성 고위관리는 일본이 문 대통령의 개회식 참석을 거부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는 밝혔다.

도쿄올림픽
한 시민이 21일 도쿄(東京)올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일본 도쿄의 국립경기장 주위에서 조깅을 하고 있다./사진=도쿄 AP=연합뉴스
앞서 요미우리는 지난 15일 “문 대통령이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맞춰 일본을 방문하는 방안을 한·일 정부가 조율 중”이라며 “(문 대통령 방일은) 한국 측이 타진한 것으로 일본 측도 받아들이는 방향”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 측이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교도는 일본 정부가 “올림픽을 위해 일본에 오는 각국 정상에 관해서는 동등하게 정중히 맞이한다”며 한국의 요망 사항을 청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일본 총리관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다만 한국 정부 당국자는 “개회식 참석을 정상 간 대화의 기회로 삼고 싶다”고 했지만 일본이 한국 측과 타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교도는 전망했다. 소식통들은 일본 정부가 정상회담을 갖는 것에 주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미우리도 “한국 측은 문 대통령이 방일 기간에 스가 총리와 첫 대면 회담을 갖겠다는 생각”이지만 일본 정부는 이에 신중한 입장이라고 전했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에 참석한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가졌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2019년 6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G20) 정상회의에서 다른 국가 정상들은 만나면서도 문 대통령과는 별도 회담을 갖지 않았다. 이번에도 이 같은 상황이 재현되면 한·일 관계는 더욱 악화되고 그 원인이 일본 측에 있다는 주장이 힘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의 악화 원인이라고 보고 있는 위안부와 강제 징용피해자 소송 문제에서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전망이 없는 상황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하는 데 회의적이라는 것이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한국 정부가 징용피해자 배상을 명령한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책임을 지고 해결안을 제시해야 한·일 정상회담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고, 지난 11일 영국 콘월에서 개막, 13일 끝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도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사실상 거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