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재난지원금, 국민 실질적 도움·소비경제 살리는 방안 고민”

김부겸 총리 “재난지원금, 국민 실질적 도움·소비경제 살리는 방안 고민”

기사승인 2021. 06. 23.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부동산 백지신탁제 검토 할만하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3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국민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일반 소비경제를 살리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관련 질의에 “의원들이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주라고 요구하는데 여러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전 국민이 전쟁과 같은 시기에 모두다 힘들었다”며 “어떤 형태로든지 국가의 도움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과 관련해 김 총리는 “방역 때문에 영업을 제한하거나 금지한 업종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로든지 보상해야 하지만, 개별 업소별로 하나하나 따져서 정산하는 방식은 안 된다”며 “그래서 업종별로 피해 정도를 산정하는 방식으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손실보상 소급적용에 반대한다’는 지적에는 “나이트클럽 등 유흥업소에 보상하면 몇억원씩 될텐데 국민들이 그런 상황을 납득하겠나”라며 “그렇게 뭉뚱그려 말할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 총리는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선 “세수가 좀 더 많이 들어온 게 32조원이다. 작년에 못 쓴 세계잉여금으로 35조원 규모가 된다”며 “정부가 몇차례 국가부채를 진 부분을 갚는 데도 써야 하고 일부는 제한되거나 업소 문을 닫게 했던 부분에 대해 보상적 성격을 갖는 두터운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탈원전 정책과 관련된 질의에는 “원전은 앞으로 60년간 우리 에너지원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수밖에 없다”며 “마치 탈원전 탓에 원전이 전기를 생산하지 않는 것처럼 하는 것은 과도한 선동”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원전 수명을 연장하는 것이 발전 비용을 줄이는 현명한 선택’이라는 지적에는 “그게 경제성 있는 조처라면 만료가 돼가는 원전마다 그런 과정을 거치지 않겠나”며 “고리·월성 원전도 그런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