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낮 최고기온 36.5도…올 들어 가장 더워

서울 낮 최고기온 36.5도…올 들어 가장 더워

기사승인 2021. 07. 24.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일 서울 등 전국 각지에서 무더위가 이어지며 올 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낮 기온이 25도 안팎으로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졌다.

특히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6.5도를 기록해 올해 들어 가장 뜨거웠다.

서울 외에도 동두천 35.7도, 이천 36.0도, 수원 36.3도, 춘천 36.4도, 철원 35.4도, 원주 35.6도, 홍천 36.9도, 인제 36.8도, 청주 35.9도, 서산 35.7도, 금산 34.5도, 보은 33.2도, 밀양 34.8도, 진주 33.4도 등이 올 여름 최고 기록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 35도 내외의 무더위가 계속되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