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공재건축·재개발 1호 사업 속도 낸다

공공재건축·재개발 1호 사업 속도 낸다

기사승인 2021. 07. 26.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H, 27일 공공재건축사업 망우1구역 조합과 공동사업 협약 체결
지난 19일에는 공공재개발 신설1구역 사업시행자 지정 승인 완료
지역주민들 "노후 아파트·주택 밀집…속도감 있는 사업진행 기대"
망우1 신설1 위치도
공공재건축 1호 사업인 망우1구역(왼쪽)과 공공재개발 1호 사업인 신설1구역(오른쪽) 위치도/제공=LH
2.4 공급대책의 핵심인 공공재건축·재개발 1호 사업이 망우1·신설1구역으로 지정되고 후속절차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공공재건축사업을 위해 망우1구역 조합과 공동사업을 위한 협약을 27일 체결한다. 또한 지난 19일 공공재개발사업 신설1구역에 대해서도 사업시행자 지정 승인을 완료했다.

공공재건축사업 1호인 ‘망우1구역’은 2012년 조합 설립이 완료됐으나 낮은 사업성으로 인해 사업 추진이 장기간 정체된 곳이었지만 공공재건축 도시규제 완화 인센티브 적용으로 용도지역이 상향돼 사업성이 크게 개선됐다. 이에 주민동의율이 74%를 돌파해 공공재건축사업 후보지 중 최초로 사업시행자 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현재, 시행자 지정을 위한 후속절차를 진행 중이며 정비계획 변경, 시공사 선정 등 사업 추진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망우1구역은 용도지역이 당초 2종(7층 이하) 일반주거지역에서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되면서, 약 2만5000㎡ 규모의 부지에 최고층수 28층 아파트가 건설될 예정이며, 전용 59㎡, 74㎡, 84㎡와 함께 전용 104㎡도 함께 구성돼 약 481가구 규모로 개발 구상중이다.

망우1구역 주민들은 그동안 정비사업 추진이 진행되지 못한 상황에서 공공재건축사업 동의절차에 들어갔다. 2012년 조합설립을 했지만 2종 7층 제한때문에 사업성이 떨어져 오랫동안 사업이 멈춰있었다.

망우1구역 주변 부동산 관계자는 “망우1구역 내 망우염광아파트의 경우, 1983년에 지어져 40년이 다 되어가는 노후아파트인데 외벽이 뜯어지고 상태가 안 좋은 상황”이라며 “공공재건축사업으로 진행하는 게 빠를 것 같아서 조합이 빠르게 총회를 열고 동의절차를 밟았다. 종상향과 층수완화로 세대수가 늘어나니까 주민들이 사업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분위기를 전했다.

공공재개발 1호 사업지인 신설1구역은 지난 19일, LH가 단독 사업시행자로 지정됐다.

‘신설1구역’은 지난 1월, 정부와 서울특별시 합동 공모로 선정된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과거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음에도 불구하고 15년 이상 조합설립에 실패하는 등 장기간 사업이 정체돼 내년 초 정비구역이 해제되는 위기에 놓여 있었다. 하지만, LH와 국토부, 서울시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한 사업성 개선과 주민의 적극적 사업추진 의지를 바탕으로 지난 19일, 사업시행자를 지정했다.

신설1구역은 용적률을 300%까지 완화해 이 곳 1만1200㎡ 규모의 부지에는 최고층수 25층 아파트가 들어서며, 아파트는 약 300가구 규모로 건립돼 전용 36㎡, 59㎡, 74㎡, 84㎡로 구성될 예정이다.

신설1구역 주변 부동산 관계자는 “이 구역은 단층 노후주택이 많아서 재개발이 필요한데, 부지가 넓지 않고 사업성이 안 나와서 쉽지 않았다”며 “지하철 1,2호선, 우이신설선 역세권이라서 공공재개발 되면 주변 환경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LH는 신설1구역을 포함한 공공재개발 후보지 12곳과 망우1구역을 포함한 공공재건축 후보지 2곳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곳에서 총 1만6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박철흥 LH 수도권주택공급특별본부장은 “신설1, 망우1구역의 사업시행자 지정 등이 후보지 선정 후 6개월 만에 이뤄진 것은 공공정비사업의 큰 장점인 사업성 극대화와 사업기간 단축의 실증적인 사례”라며 “선도지구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은 물론, 사업 착수를 원하는 추가 후보지에 대해서도 LH의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