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낙하산 인사’ 등 논란에 대응 최소화…정치의 계절을 나는 법

청와대 ‘낙하산 인사’ 등 논란에 대응 최소화…정치의 계절을 나는 법

기사승인 2021. 09. 06. 0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선 정국…정책적 성과 알리기에 주력
청와대 본관
사진 = 연합뉴스
금융권에서 불거진 이른바 ‘청와대 낙하산 인사’ 논란과 관련해 정치권 일각에서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일단 ‘개인적 취업’이라며 낙하산 논란에 선을 그었다. 특히 대선 정국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겠다는 듯 최근 잇단 논란에 가능한 말을 아끼며 대응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페이스북 글에서 청와대 전 행정관의 금융권 임원행을 “청와대 집무실에 두겠다던 일자리 상황판은 낙하산 상황판이었던가 보다”며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공기업 낙하산 보은 인사는 없을 것이라던 약속은 가짜뉴스였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청와대는 해당 인사를 포함해 최근 나온 의혹과 논란에 대응을 최소화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앞서 해당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가 관여하는 인사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낙하산이란 표현에 유감의 뜻을 나타냈지만 ‘강경 대응’ 기조는 없었다.

청와대가 말수를 줄이고 있는 것은 일부 논란과 관련한 발언이 대선 판도에 영향을 주거나 야권에 공격의 빌미를 제공하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일례로 문 대통령 사위의 취업 논란이 제기되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2일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최대한 말을 아꼈다. 청와대는 언론중재법에 대해선 ‘국회의 영역’이라며 구체적 입장 표명을 자제하다 추가 논의가 결정된 뒤 “환영한다”고 말하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비해 청와대가 지난 4년여의 국정 운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기울인 노력을 알리는 일에는 상당히 적극적이라는 말도 나온다. 문 대통령이 앞서 철저히 중립을 지킬 것을 주문한 ‘정치의 계절’에 정치적 논란은 피하면서 정책적 성과를 부각시키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는 관측이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수급 지연에 대한 일각의 비판 속에서도 지난달 12일과 26일 ‘보고 대회’를 열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과 K벤처의 성과를 돌아봤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4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아스트라제네카(AZ) 대조백신 확보 뒤에는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백신 외교가 있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