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추석 전 접종률 70%…점차 일상 찾을 것”

문대통령 “추석 전 접종률 70%…점차 일상 찾을 것”

기사승인 2021. 09. 20.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용기 내에서 국민에 추석 인사
기내에서 추석 인사 전하는 문재인 대통령<YONHAP NO-311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뉴욕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출국하기에 앞서 기내에서 추석 명절 인사를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영상메시지를 통해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큰 산 하나를 넘어 추석을 맞이했다”며 “국민들께 약속한 추석 전 백신 1차 접종률 70%를 달성해 조금이나마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달이면 접종 완료율도 세계에서 앞서가게 될 것이고 우리는 점차 일상을 되찾게 될 것”이라며 “힘들어도 조금만 더 힘내시기를 바란다. 애써주신 의료진과 방역진, 인내로 이겨온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19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발하기 전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탑승한 채 이번 영상을 녹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추석 연휴에 유엔 총회에 참석하게 됐다”며 “유엔 총회를 무사히 마치고 더 큰 희망과 함께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가위 보름달은 소원을 들어준다”며 “저희 부부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건강과 안전을 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명절을 잘 보내자고 하기도 어려울 만큼 힘든 분이 많지만 어려워도 가족 간, 이웃 간의 사랑은 줄지 않는다”며 “서로 격려해주고 격려받는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 여사는 “가족과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백신 접종 속도를 빠르게 올렸다고 생각한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웃과 더 많이 나누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여사는 “가족은 언제나 든든하다”며 “힘든 나날 속에서도 둥근 달은 변함없이 동산에 뜨고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도 그대로”라고 밝혔다. 이어 “예년 같지 않아도 환한 내일을 기대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