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의료시장 환경 변화 선제 대응...의료서비스 접근성 향상

기사승인 2021. 09. 23.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트로메틱과 원격협진·바이오클러스터 조성 업무협약 체결
도청신도시 원격협진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인트로메딕 의료취약지 주민 캡슐내시경 검진 시범 실시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가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의료시장 환경에 선제 대응하고 의료서비스 접근성 향상에 박차를 가한다.

경북도는 23일 주식회사 인트로메딕과 도청에서 ‘원격협진·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도와 인트로메딕은 협약을 통해 △원격협진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경상북도 의료 취약지 주민 대상 보건의료 시범사업 추진 △서비스가 재개될 예정인 싸이월드를 통한 도정홍보 협력 등 세 부문에 다각도로 협력할 계획이다.

먼저 경북도청 신도시 화이트 존 내 2만여 평 규모의 원격협진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유망기업과 연구소를 집중 유치해 육성한다.

인트로메딕은 원격협진기술 관련 기업 유치와 클러스터 플랫폼 운영, 산·학 연계 연구개발 발굴·지원, 관련 펀드 조성·투자 등을 통해 입주 기업들을 지원한다.

도는 원격협진 바이오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 SK플라즈마 등이 입주하고 있는 신도시 인근의 안동바이오산업단지와의 시너지효과로 신도시 개발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의료 취약지 보건의료 시범사업은 타 지역에 비해 부족한 지역 의료 환경을 고려했다. 서울의 응급의료시설 접근성은 2.94㎞인 반면 경북도는 7배에 육박하는 20.25㎞에 달해 지역별 의료서비스 편차가 극심한 상황이다.

이에 도와 인트로메딕은 의료 취약지 소장병증 의심 주민을 대상으로 지역 주요병원과 협진으로 캡슐내시경 검진사업을 추진해 질병의 조기 진단과 의료서비스 공백을 미연에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인트로메딕이 올해 싸이월드 주요 주주 지위를 확보함에 따라 도는 향후 싸이월드의 메타버스를 활용해 통합신공항 등 다양한 도정 홍보 협력 사업을 발굴해 추진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로 의료 환경의 변화와 지역의 의료 사정을 고려하면 질병의 조기 진단과 예방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원격협진 바이오 클러스터를 경북의 신성장 산업으로 가꾸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