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공공청사 개방정책, 시민 10명 중 8명 ‘만족’

기사승인 2021. 09. 23.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 491명 설문조사
‘수원시 공공청사 시민공유’, 시민 10명 중 8명 “만족”
공공청사 시민공유 만족도 현황/제공 = 수원시
수원 김주홍 기자 = 수원시가 ‘공공청사 시민공유 서비스’를 이용한 시민 10명 중 8명은 서비스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수원시가 8월 26일부터 9월 19일까지 수원시청 홈페이지(온라인)와 시·구·동 민원실에서 진행한 ‘공공청사 시민공유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3%가 “시민공유 서비스에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에는 491명이 참여했는데, 여성이 61%, 남성이 39%였다. 연령대는 30대가 31%로 가장 많았고, 40대 23%, 20대 20%였다.

‘공공청사 시민공유’는 시민들이 평생학습·마을공동체 등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수원시 공공시설물(시·구청, 도서관·복지관 등) 공간을 야간·휴일에 개방하는 것이다. 온라인·방문·전화 등으로 시설을 예약할 수 있다.

공공청사 시민공유 서비스를 이용한 시설은 동 행정복지센터가 44%로 가장 많았고, 협업 기관(사회복지기관·노인복지관 등) 23%, 직속 기관·사업소(보건소·도서관·박물관 등) 15%, 시청 12%, 구청 6%였다.

공공시설을 이용하는 주목적은 ‘공동체 활동(소모임·동아리 등)’이 34%로 가장 많았고, 주로 이용하는 공간은 ‘회의실’(29%)이었다. 응답자의 81%가 “시민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때 직원의 설명·안내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건의 사항으로는 △효율적으로 꾸준하게 운영 △시설 내 장비에 대한 상세한 안내 △주차 공간 확보, 시설 청결 유지 등이 나왔다.

수원시는 이번 설문조사에서 나온 시민들의 의견을 ‘2022 공공청사 시민공유 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공공청사 시민공유’를 활성화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거리두기가 완화되면 시민들이 공공청사를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