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174개 공공시설 ‘이동약자 전용 지도’ 개발

서울 174개 공공시설 ‘이동약자 전용 지도’ 개발

기사승인 2021. 09. 23.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령자·장애인·육아부모 위한 최단경로·편의시설 등 정보 제공
clip20210923101751
서울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 사용방법./제공=서울시
# 6살, 8개월 두 남매를 둔 서울시민 A씨 부부는 아이들 교육을 위해서 미술관이나 박물관 등을 자주 찾는 편인데 수유실이 잘 갖춰져 있는지 유아차 대여가 가능한지 등을 매번 전화로 문의하거나 인터넷으로 검색해야 해 번거로울 때가 많다.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싶어도 지하철역에서 건물까지 유아차를 가지고 이동이 편리한지 확인하기가 어려워서 자가용을 이용할 수밖에 없을 때도 많다. A씨는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공공시설의 편의시설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으면 번거로움을 크게 덜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서울시가 고령자나 장애인, 유아차를 이용하는 육아부모 같은 이동약자들의 정보접근성과 이동권을 강화하기 위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를 개발했다. 시민들이 즐겨 찾는 174개 공공시설 내 편의시설 정보는 물론, 대중교통에서 시설까지 최단경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23일 시에 따르면 오는 30일부터 ‘스마트서울맵’에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를 서비스한다. 고척스카이돔, 서울무역전시장(SETEC),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등 174개 공공시설의 접근성 정보를 아이콘 등 시각정보로 제공한다.

내가 가고 싶은 시설을 해당 지도에서 선택하거나 시설 이름을 검색한 뒤 ‘보행로 정보’를 선택하면 인접(500m) 지하철역에서 해당 시설까지 휠체어 등으로 접근 가능한지 여부와 최단경로 등도 확인할 수 있다.

건물 정보를 선택하면 수유실, 장애인화장실 등의 이용 가능 여부도 지도상에서 아이콘으로 간편하게 볼 수 있다.

시는 이번 174개 공공시설을 시작으로 대상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다. 또 시민참여단을 통해 지도 정보를 최신화해 시민 이용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174개소 외에도 서울의 426개 동 주민센터에 대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를 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에 구축한 지도 정보를 개방해 향후 민간 기업 등에서 활용해 앱 개발 등 부가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혜영 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진화하는 IT 기술을 기반으로 공공시설의 접근성과 편의시설 상황을 시각화된 정보로 편리하게 제공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근본적인 취지”라면서 “이동약자들의 일상에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기업, 시민사회 등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