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 극복 기원’ 자활생산품 특별 전시 비대면 판매 마쳐

기사승인 2021. 09. 23.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시
신동헌 광주시장이 코로나 극복기원 자활생산품 특별 전시 비대면 판매를 마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제공 = 광주시
광주 남명우 기자 =경기 광주시는 지난 8월 23일부터 9월 16일까지 시청 2층 로비에서 진행한 ‘광주지역자활센터 아셀공예사업단과 자활기업 반희담 협동조합 생산품 특별 전시와 비대면 판매’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자활생산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코로나19로 위축된 자활생산품의 판로개척을 위해 마련됐다.

4주간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1700여만원의 매출과 함께 자활생산품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데 큰 계기가 됐다.

가죽과 면으로 제작한 지갑·벨트·홈패션 등 40여종의 제품을 특별 전시하고 QR코드와 문자를 이용해 전송하는 방식으로 비대면 판매했다.

신동헌 시장은 “그동안 자활사업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격려하며 아셀의 가죽공예, 반희담 수공예제품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어 시민들에게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열정을 갖고 임해주신 관계자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