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구월2지구 보상투기 원천 차단 나선다

기사승인 2021. 09. 23.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시·구·인천도시공사 합심해 투기방지 점검반 구성
항공사진 촬영으로 객관적 자료 확보, ‘투파라치’시행
0003098665_001_20210916110005990
인천 구월2지구 토지거래허가구역 위치도/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가 구월 2지구 보상 투기 원천차단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인천도시공사·남동구와 손을 맞잡았다.

이는 지난 달 30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제3차 신규 공공택지’ 선정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인천시는 해당 지구의 보상 투기방지를 위해 ‘인천 구월2 공공주택지구 보상 투기방지 점검반(TF)을 지난 14일 구성함에 따라 유관기관과의 운영 방안 협의·조정을 마치는 대로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시는 해당 지구의 보상 투기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국토부·시·구·인천도시공사 간 각자의 역할을 분담했다.

인천도시공사는 이미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발표 직후 항공사진 촬영 등을 통해 객관적 자료를 확보한 상태다.

점검반은 현장조사 등을 통해 불법 건축물과 공작물·농지법 위반·불법 거래 등 위법 사항 발생때 해당 지자체를 통해 즉각 조치할 방침이다.

인천도시공사는 주민신고 포상제인 ‘투(投)파라치 제도’를 실시해 더욱 촘촘한 감시·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투기성 토지거래 차단을 위해 이달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받아 사업지구 주변을 포함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

장두홍 시 도시개발과장은 “최근 보상 투기와 관련해 발생한 여러 사회적 문제로 국토교통부의 투기방지대책 수립 요청이 있었다”면서 “점검반 구성을 통해 관계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현장점검 등을 통해 투기 의욕을 원천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토부는 구월2지구(220만㎡)를 ‘제3차 신규공공택지 추진계획’에 포함하고 1만8000세대를 공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월2지구는 남동구 구월·남촌·수산동, 연수구 선학동, 미추홀구 관교·문학동 일원에 면적 220만㎡(67만평)로 계획하고 있으며 인천도시공사가 사업을 추진한다.

개발제한구역인 구월2지구는 인천 중심시가지와 인접하고 기반시설 등 입지여건이 양호해 개발압력이 높다. 인천지하철 1호선 문학경기장역이 지구를 관통하고 3㎞ 인근에 GTX-B 인천시청역이 들어설 예정이다.

인천시는 구월2지구를 접근성이 우수한 도심 인근지역에 안정적인 주택공급 기반을 구축하고 주변지역과 상생발전하는 복합자족도시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내년까지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이르면 2023년 착공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