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언론재갈법 있다면 ‘대장동 특혜 의혹’ 보도 원천봉쇄”

김기현 “언론재갈법 있다면 ‘대장동 특혜 의혹’ 보도 원천봉쇄”

기사승인 2021. 09. 23.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악법 폐기하고 가짜뉴스 피해 구제 위한 합리적 대안 마련해야"
종전선언 제안엔 “현실과 동떨어진 환상…대북굴종 비판만 커질 것"
김기현, 긴급 기자간담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송의주 기자songuijoo@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언론중재법 개정안 논의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려는 것은 반헌법적인 언론재갈법으로, 이제라도 악법을 전면 폐기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의 관련 ‘8인 협의체’ 활동 시한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언론재갈법은 허울 좋은 명분을 앞세워 이현령비현령(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기준에 따라 권력을 비호하고 비리를 덮는 수단으로 전락할 게 뻔하다”며 “언론재갈법이 있다면 대장동 게이트 같은 언론보도는 아예 원천봉쇄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이 오는 27일 본회의에서 언론중재법을 강행 처리할 뜻을 밝힌 데 대해선 “이제라도 악법을 전면 폐기하고 가짜뉴스 피해 구제를 위한 합리적 대안 마련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 “북한의 핵무장 강화, 미사일 도발을 규탄하고 북한 인권개선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을 촉구해도 모자랄 판에 허울 좋은 종전선언을 제안했다”며 “현실과 너무 동떨어진 환상 같은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구민 한 사람도 지키기 못하면서 허울 좋은 종전선언만 입에 올린다”며 “자강력과 억지력을 등한시한 채 선거를 위한 정치적 이벤트에 매달릴수록 대북굴종 비판과 정권교체 열망만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