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일 외교회담, 북핵·종전선언 등 후속논의 주목

한·미·일 외교회담, 북핵·종전선언 등 후속논의 주목

기사승인 2021. 09. 23.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자 회담, 약 4개월 만에 열려
한반도 문제, 북핵공조 방안 논의
외교부 "3국 호혜적 협력 방안 계속 모색"
clip20210923111407
22일(현지시간) 한·미·일 외교 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만나 3자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한·미·일 외교 장관이 22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서 만나 3자 회담을 가졌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만나 한반도 정세와 북핵 해법 등을 논의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5월 초 영국 런던서 열린 주요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외교부는 이들 외교장관이 한반도 문제와 지역·글로벌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23일 밝혔다. 외교부는 “정 장관은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갖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3국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 이들 장관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또 북한과 북핵 문제와 관해 그간 3국이 긴밀히 소통한 점을 평가했다.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실질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밝힌 종전선언과 관련한 후속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외교를 추구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한 논의도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협의 사안으로 꼽히는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도 다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영변 원자로 재가동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도 테이블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과 관련해 “지난주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 시험을 감안하면 3자 회담은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한 바 있다.

외교부는 이날 “3국 장관은 지역을 넘어 기후변화, 보건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3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장관은 최근 아프가니스탄 사태와 미얀마 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