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휴온스, 아리바이오와 뇌질환·치매치료제 개발 ‘맞손’

휴온스, 아리바이오와 뇌질환·치매치료제 개발 ‘맞손’

기사승인 2021. 09. 23.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휴온스가 세계 시장 타깃의 뇌질환·치매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 신약 개발 기업과 협업한다.

휴온스는 신약 개발 전문 기업 ㈜아리바이오와 ‘포괄적 뇌질환 개선 및 치매치료제 개발’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아리바이오가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치료제 ‘AR1001’를 비롯해 뇌질환·치매 타깃 파이프라인의 상용화 및 세계 시장 진출을 목표로, 양측간 기술 교류 등을 통해 지속적이고 유기적인 전략적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보도사진_휴온스_아리바이오_업무협약
휴온스는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미국 FDA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한 경험과 글로벌 수준의 생산, 제조 기술 및 설비를 활용해 아리바이오가 개발 중인 뇌질환·치매 파이프라인의 국내외 인허가 및 임상시험의약품, 제품의 생산과 공급을 맡을 예정이다.

아리바이오는 자체 보유 신약 개발 플랫폼을 이용해 알츠하이머치료제 ‘AR1001’을 개발중이다. 지난 8월 글로벌 임상 2상을 마쳤다. 임상 2상 결과는 오는 11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알츠하이머 임상학회(CTAD)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AR1001은 미국 FDA로부터 혈관성 치매 치료제 개발에 대한 임상 2상 IND도 승인을 받은 상태다.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는 “치매치료제로 개발중인 AR1001의 글로벌 임상 2상이 마무리됐고, 3상 진입을 앞두고 있는 중요한 시점이다”며 “글로벌 인허가와 제품 개발에 풍부한 노하우를 가진 휴온스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차세대 뇌질환 및 치매치료제 개발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휴온스가 보유한 세계 수준의 제조, 생산 기술과 노하우와 아리바이오의 뛰어난 신약개발 플랫폼과 파이프라인을 결합한다면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한 차세대 뇌질환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리바이오와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상호협력 관계를 통해 치매치료제뿐 아니라 추가적인 파이프라인의 공동 개발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