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2021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온라인 개최

기사승인 2021. 09. 23.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조 이성계가 사랑한 치유의 궁궐 왕실축제
오는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10일간 조선시대로의 시간여행 선사
양주 회암시지 왕실축제/제공=양주시
양주 회암시지 왕실축제/제공=양주시
양주 이대희 기자 = 지난해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취소됐던 경기 양주시 대표 역사문화축제인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올해는 온라인 축제로 다시 돌아온다.

양주시는 오는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열흘간 ‘2021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를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오는 9월 말 준공을 앞둔 ‘양주 회암사지 경관조명 설치사업’ 완료 시기에 맞춰 열리는 이번 왕실축제는 ‘빛의 궁궐 회암사지, 조선을 치유하다’라는 주제로 오색찬란한 빛의 향연이 어우러진 조선시대로의 시간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이 치유받을 수 있도록 ‘빛의 궁궐 회암사지, 조선을 치유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기존 현장 축제에서 비대면 온라인 축제로 형식은 달라졌지만 왕실문화, 힐링, 고고학을 소재로 한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만의 정체성과 가치를 그대로 이어갈 수 있는 다채로운 온라인 콘텐츠를 준비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개막식 경관조명 점등, △창작뮤지컬 공연, △양주무형문화재 공연, △폐막식 대가람의 미디어파사드 공연, △딜리버리 체험프로그램 3종, △랜선 문화재 퀴즈대회 청동금탁을 울려라 △랜선 어가행렬, △회암사지 별빛투어, △유적 VR체험 회암사지 랜선여행, △세계 속의 힐링유적 2종, △힐링푸드 테라피 2종, △랜선 숲멍체험 힐링 ASMR, △여행유튜버와 함께하는 피크닉 in 회암사지 등이 진행된다.

또한 코로나19로 현장 축제는 개최되지 않지만 양주 회암사지 현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회암사지 유적 경관조명과 어우러지도록 문화재보호구역 일대에 야간경관조명 및 포토존 등이 함께 운영한다.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2021 양주 회암사지 온라인 왕실축제’ 홈페이지와 양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626년 양주’, 양주시 SNS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축제 홈페이지는 10월 2일부터 접속할 수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태조 이성계가 마음의 안식처로 삼은 ‘치유의 궁궐’ 회암사지를 무대로 펼쳐지는 온라인 축제에서 가족과 함께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경험하길 바란다”며 “왕실축제 개최를 기대해온 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벗어나 억눌렸던 문화적 욕구를 해소하고 지친 심신을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축제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