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정 “공공개발 외피 쓴 대장동 개발... 특검으로 수사”

심상정 “공공개발 외피 쓴 대장동 개발... 특검으로 수사”

기사승인 2021. 09. 23.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공개발 방식 추진했어야"
이정미 "이재명, 국민 앞에 사과해야"
심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3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진행된 ‘코로나 방역 피해 예비부부, 우리 결혼하게 해주세요’ 행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정의당 대권주자인 심상정 의원이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개발 사업자 선정에서부터 수익배분 구조 등 과정 전체가 대단히 비상식적”이라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저는 이 지사의 해명을 주의 깊게 지켜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대박 로또’로 불렸던 판교신도시 인근 개발사업이라 당연히 천문학적 이익이 예상되었음에도 일정액까지만 확보하고 그 이상의 이익 배분을 포기했다면, 그것은 철저히 무능했거나 완전히 무책임했거나 그것도 아니면 배임 논란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은 공공개발의 외피를 썼지만, 민간개발사업자의 막대한 불로소득을 공공이 방치했거나 동조한 사업이라는 의혹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또한 “이 지사가 지론대로 차라리 공공개발 방식으로 추진했다면, 혹은 민관합동으로 추진하되 사후 이익 배분에 공공의 몫을 상식적으로 배분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의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을 향해 “공정한 수사를 위해 특임검사를 지명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대권주자인 이정미 전 의원도 이날 메시지를 내고 “사뭇 당당한 이 지사의 태도에서 초조함이 새어 나온다”며 “이 지사는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 대장동 의혹과 기득권 양당의 저질 정쟁이 추석 밥상머리를 뒤덮은 데에 국민께 송구함을 표시하는 것이 순서”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