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음봉주민 배제된 ‘천안소각장’ 입지선정위 재구성 촉구

기사승인 2021. 09. 24.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천안소각장
천안시 백석동에 소재한 천안시 생활폐기물 소각장 전경. 뒷편으로 아산시 음봉면 삼일아파트 등 대규모 공동주택단지가 피해 영향권에 위치해 있다. /제공=아산을 당협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가 ‘천안시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1호기 대체 시설 설치사업’과 관련해 소각시설 주변영향지역인 음봉면 주민과 함께 천안시의 행정절차 개선을 강력히 요구했다.

24일 아산시에 따르면 천안시는 백석동 백석환경에너지사업소 일원에 기 운영 중인 320톤/일(생활폐기물 190톤/일, 음폐수 130톤/일)의 1호기 생활폐기물소각시설을 대체할 400톤/일(생활폐기물 260톤/일, 음폐수 140톤/일)의 새로운 소각장 설치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아산시 음봉면 삼일원앙아파트에서 불과 300m 떨어진 곳에 대체 소각시설 입지선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시 주변영향지역인 아산시 주민을 배제하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경귀 국민의힘 아산시을당협위원장은 “건립될 소각장으로부터 500m 이내에 천안시 집단거주지는 전혀 없는 반면, 아산시 음봉면에는 1440세대의 삼일 아파트가 있고, 인근에 장미아파트, 산동2리까지 2000여 세대가 거주한다”면서 “아산주민들이 소각장의 영향을 받는 핵심 이해관계자인데, 입지선정위원회부터 완전 배제한 것은 천안시 행정이 크게 잘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천안시가 행정권을 갖고 있다고 해서 독단적으로 추진해서는 안 된다. 소각장 추가 건립 추진에 피해 주민의 의견이 우선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며 “입지선정부터 건립과정, 향후 운영에 있어 아산시 주민참여가 보장되도록 아산시장과 천안시장이 참여하는 상생협의체를 구성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음봉면 삼일원앙아파트, 태헌장미2차아파트, 산동2리 등 1300여 명 집단거주지역 주민의 요구사항인 △주변영향지역 주민 이해 설득 없는 소각시설설치 반대 △아산시 주민이 배제된 입지선정위원회 재구성 등을 천안시에 강력히 요구했다.

오세현 시장은 “주변영향지역 주민과 함께 공동 대응할 계획”이라며 “지난해 11월 입지선정계획 진행 시 아산시와 협의조차 없었던 점과 예정 부지에서 가장 가까운 음봉면 주민의 희생만 강요하는 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음봉면 주민과 부서 의견을 취합해 △주변영향지역 주민 설득 없는 대체 시설 추진 반대 △주변영향지역인 아산시 주민이 포함된 입지선정위원회 재구성 △주변영향지역 지역주민(삼일원앙아파트, 태헌장미2차아피트, 신동2리) 설명회 실시 요구 등의 내용으로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