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대문구 공공재개발 준비위, SH공사와 지원 약정 체결

서대문구 공공재개발 준비위, SH공사와 지원 약정 체결

기사승인 2021. 09. 24.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초기자금과 운영경비 지원…신속한 공공재개발 추진 탄력
clip20210924093728
서울 서대문구 공공재개발 후보지인 연희동 721-6번지 일대의 모습./제공=서대문구청
서울 서대문구는 관내 공공재개발 후보지인 연희동 721-6번지 일대와 충정로3가 281-11번지 일대 준비위원회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지원 약정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준비위는 25% 이상 주민 동의로 선정된 임시 주민대표기구로, 과거 중단됐던 민간 정비사업을 공공재개발을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연희동 721-6번지 일대 공공재개발 후보지는 2011년 주택재건축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된 후 정비사업 일몰제에 따라 2015년 구역 해제됐다. 충정로3가 281-11번지 일대는 2009년 주택재개발사업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2017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곳이다.

지난해 ‘국토교통부, 서울시 공공재개발 후보지 합동 공모’에 이 두 곳의 주민들이 응모해 올해 3월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됐다.

준비위는 이번 약정을 통해 초기자금과 운영경비를 SH공사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게 돼 신속한 사업 추진이 가능할 전망이다.

향후 SH공사가 서대문구에 구역지정 입안 신청을 하면 구는 주민공람과 주민설명회,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말 정비구역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공공재개발사업을 통해 주민 갈등이 최소화되는 가운데 정체됐던 정비사업이 활발히 추진될 수 있길 바라며 이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