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호중, 野 대장동 특검 추진에 “적반하장…고발사주 물타기 꼼수”

윤호중, 野 대장동 특검 추진에 “적반하장…고발사주 물타기 꼼수”

기사승인 2021. 09. 24.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내부 의혹부터 조사해야"
민주당 위드코로나 TF 1차회3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병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국민의힘의 ‘대장동 개발 의혹’ 특별검사 도입 추진에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검·당 유착, 국기문란 고발사주 사건으로 지난 총선에 개입해 표를 도둑질하려던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물타기를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꺼내 들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는 민생을 다루는 곳이지 대통령 선거운동을 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정기국회를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꼼수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장동 개발은 누가 한 것이냐. 그 몸통은 어디에 있느냐”며 “신영수 전 의원의 동생은 수억대 뇌물로 구속됐다. 원유철 전 의원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하며 매월 900만원을 타갔다고 한다. 곽상도 의원은 화천대유 소유주와 친분이 있다고 평소 밝혔고 그 아들은 화천대유에 채용돼 7년간 근무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적어도 공당이라면 내부 의혹자에 대해 먼저 자체 조사를 하고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순리”라고 꼬집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