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대장동 게이트’는 종합비리세트 완결판”

김기현 “‘대장동 게이트’는 종합비리세트 완결판”

기사승인 2021. 09. 24.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특검·국조' 수용 압박…"'국민의힘 게이트'라면 적극 나서야 이치 맞아"
김기현, 긴급 기자간담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송의주 기자songuijoo@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진실을 감추고 물타기에 급급한 이 지사는 즉각 사과할 것을 정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각종 의혹은 이번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가 종합 비리세트의 완결판임을 증명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 지사는 자신에게 중대한 법적, 행정적, 정치적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솔직히 사과하고 부당이득의 환수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실패로 국민은 하루아침에 벼락거지가 됐는데, 극소수의 대장동 관계자들은 벼락부자가 됐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진실규명은커녕 쉬쉬하며 덮기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동산 비리 사건에서도 봤던 민주당의 이런 태도는 국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민주당과 이재 지사가 더 적극적으로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자고 하는 게 이치에 맞지 않나”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