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가람시조문학상’ 임성구·신인상 정진희 시인 선정

기사승인 2021. 09. 24. 1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좌측부터 익산 가람시조문학상 수상자 임성구, 전진희시인
좌측부터 익산 가람시조문학상 수상자 임성구, 전진희시인.
익산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는 가람시조문학상운영위원회가 제41회 가람시조문학상과 제13회 가람시조문학신인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가람시조문학상은 임성구 시조시인의 ‘논거울’, 가람시조문학신인상은 정진희 시조시인의 ‘왕궁리에서 쓰는 편지’를 최종 결정했다.

가람시조문학상은 현대시조 아버지 가람 이병기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우리나라 시조 문학 발전에 이바지한 역량 있는 시조시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상은 1979년 시조문학사에서 제정해 2000년부터 익산시에서 시상하고 있다.

유재영 심사위원장은 “국내 최고의 시조문학상 가운데 하나인 가람시조문학상의 권위에 걸맞은 작품을 선정하기 위해 고심했다”며 “선정 작품은 우리글의 아름다움, 섬세하고 순수한 서정, 율격의 미학적 의미를 높이 평가받았다”라고 말했다.

1994년 현대시조 신인상으로 등단한 임성구 시인은 2020년 제16회 오늘의시조문학상을 받았으며 시조집 ‘오랜 시간 골목에 서 있었다’, ‘복사꽃 먹는 오후’ 등이 있다.

정진희 시인은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하였으며 시조집 ‘왕궁리에서 쓰는 편지’ 시집 ‘새벽강에 얼굴을 씻고’ 등이 있다.

가람시조문학상 시상식은 오는 11월 6일 여산 가람문학관과 가람 이병기 생가에서 열리는 ‘제13회 가람시조문학제’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가람시조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2000만원과 상패, 가람시조문학신인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상패가 각각 수여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