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상공인들 “천막농성 해제·전국 자영업자 총궐기 대회 유보…영업규제 철폐돼야”

소상공인들 “천막농성 해제·전국 자영업자 총궐기 대회 유보…영업규제 철폐돼야”

기사승인 2021. 10. 16.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공연·전국 자영업자 비상대책위,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 관련 입장 밝혀
소상공인연합회와 전국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 관련해 “일부 수용하는 입장과 함께 11월부터 진행될 단계적 일상회복에 일부 미흡한 조치가 해소돼 영업규제가 철폐되기를 강력히 요구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9일째 진행중인 광화문 천막농성을 오늘자로 해제함과 동시에 20일로 예정된 ‘전국 자영업자 총궐기 대회’를 유보한다”며 “11월 초부터 시행예정인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가 소공연과 비대위가 요구한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연대 단체들의 의견을 모아 총궐기를 재기할지 의견을 모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정부의 방역조치 이행과정에서 적극 협조해온 소상공인들의 요구가 제대로 관철되지 않아 적지 않은 불신이 누적돼 왔다”며 “최근 중기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부처와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상당부분 신뢰의 기반을 마련하고 일상회복위원회 등 정부의 대화 채널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일상회복은 국민의 안전을 기반으로 하는 정책 구성이므로 자칫 총궐기가 일상회복을 지연시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피해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반영해 이같이 최종 결정했다”며 “소공연과 비대위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현장의 목소리가 관철될 수 있도록 생존권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