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실망과 유감 표한다”

외교부, 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실망과 유감 표한다”

기사승인 2021. 10. 17.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외교부는 17일 기시다 후미오 새 일본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기시다 총리가 이날 취임 후 처음 맞는 야스쿠니 신사 제사에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공물을 봉납했다고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는 직접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외교부는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신내각 출범을 계기로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