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꼬꼬무’ 장도연 “제작진이 정말 고생…이젠 기사볼 때 시기 집중”

‘꼬꼬무’ 장도연 “제작진이 정말 고생…이젠 기사볼 때 시기 집중”

기사승인 2021. 10. 21.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도연 (1)
‘꼬꼬무’ 장도연이 제작진의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제공=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 장도연이 제작진의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21일 개최된 ‘꼬꼬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장도연, 장성규, 장현성, 유혜승 PD가 참석했다.

이날 파일럿 때부터 참여했던 장도연은 “출연료 받고 하는 게 미안할 정도의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이 많이 고생한다”며 “내가 해드릴 건 없고 ‘최선을 다하자’라는 마음으로 했다. 결과가 너무 좋으니까 내심 뿌듯하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이제는 기사 볼 때 시기에 집중하게 된다. ‘꼬꼬무’가 항상 시작할 때 시기를 언급하지 않나”라며 “예전에는 사건 자체의 내용만 봤다면 요즘은 시기를 본다. 다뤘던 사건의 시기와 비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꼬꼬무’는 세 명의 ‘이야기꾼’이 스스로 공부하며 느낀 바를 각자의 ‘이야기 친구’에게, 가장 일상적인 공간에서 1:1로 전달하는 방식의 프로그램이다. 지난 7월 시즌2를 21회로 막을 내린 후 정규프로그램으로 돌아왔다. 장항준의 절친인 장현성이 새로운 장트리오로 합류, 장도연·장성규와 호흡한다.

2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