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전북연구원, 정책간담회 열어

기사승인 2021. 10. 24.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 100년 재도약 위한 군 현안사업 심도있게 논의"
clip20211024114516
전북 순창군과 전북연구원이 최근 군 주요 현안사업 추진방향과 성공운영 전략에 대한 정책간담회를 갖고있다./제공 = 순창군
순창 신동준 기자 = 전북 순창군과 전북연구원이 최근 건강장수연구소 세미나실에서 황숙주 군수와 간부공무원, 권혁남 전북연구원장과 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군 주요 현안사업 추진방향과 성공운영 전략에 대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현안사업은 군 미래 100년을 이끌어 갈 최대 핵심사업인 투자선도지구 조성사업과 밤재터널 공사 이후 밤재도로를 활용한 루지 테마파크장 조성사업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조성중인 투자선도지구가 지역의 성장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 발굴과 융복합 방안, 메타버스 등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관광 플랫폼 구축, 스마트 트램 설치 등 단지 내 이동방안 등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루지테마파크장 조성은 제안사업으로써 실현가능성, 문제점, 예산확
보 방안, 타 시·군 사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황 군수는 투자선도지구사업에 대해 직접 설명하면서 향후 투자선도지구를 메타버스기술을 접목한 국내최고 초연결 과학지구로 생각이 현실화되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메타버스 동향과 정책사례라는 주제로 전북연구원 사례발표도 있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 등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일컫는 말로, 최근 황 군수는 메타버스 뿐만 아니라 디지털화폐, 스몰데이터, 디지털셀프 등 최근 이슈되는 기술분야에 대한 공직자들의 관심을 강조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 마무리에 전북연구원 권 원장은 “메타버스와 같은 신기술 트렌드를 논의하는 자리가 혁신적이였고, 향후 순창군 신규 현안사업에 대해서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군수는 “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현안사업들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와 의견을 청취함으로써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고, 미래 100년 새로운 대도의 기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