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오늘 대검에 ‘이재명 대장동 배임’ 직접 고발

원희룡, 오늘 대검에 ‘이재명 대장동 배임’ 직접 고발

기사승인 2021. 10. 25.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희룡3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현동 개발사업 관련 계좌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5일 오전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에서 위증과 범죄이익 환수를 위한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직접 제출한다.

원 전 지사 대선 캠표는 원 전 지사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서초구 대검을 찾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대장동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변호사비, 재산신고, 재판거래, 대장동, 백현동 등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사항이며, 고발장의 주요 내용은 위증, 허위사실공표, 배임 등이다.

앞서 원 전 지사는 전날 이재명 후보 대장동 등 도시개발 비리 의혹 국민 특검 요구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이재명 후보를 대검에 직접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대장동 게이트에 있어서 공개되지 않았던 핵심 문서인 주주협약서(성남 대장동 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를 공개하고 백현동 관련자 계좌를 공개했다.

원 전 지사는 “거대한 부패세력으로부터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을 지켜내기 위해 모두 함께 주권자로 결연히 나서자”며 이재명 후보 관련 범죄의혹 수사와 범죄수익환수에 관한 청와대 국민 청원을 함께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