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연준, 자산매입 축소 시작...매월 150억달러씩 축소

미 연준, 자산매입 축소 시작...매월 150억달러씩 축소

기사승인 2021. 11. 04. 0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연준, 11월 말부터 자산매입 축소 시작
매월 미 국채·주택저당증권 매입, 150억달러씩 축소
제로금리 유지
미연준 본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3일(현지시간) 이달부터 자산매입(양적 완화)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진은 미 워싱턴 D.C.의 미 연준 본부./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3일(현지시간) 이달부터 자산매입(양적 완화)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연준은 다만 지난해 3월 결정한 기준 금리는 0.00∼0.25%인 제로 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해 12월 이후 연준의 목표를 향한 경제의 상당한 진전을 고려할 때 미국 국채 등 자산을 매입하는 양적 완화를 매월 미 국채 100억달러·주택저당증권(MBS) 50억달러 등 총 150억달러씩 축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연준은 일단 11월 말과 12월에 각각 150억달러의 채권 매입을 줄이는 구체적인 계획을 공개했다.

FOMC는 성명에서 자산매입 축소 속도에 대해 매월 같은 규모로 축소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하지만 경제 전망 변화에 따라 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1월과 12월 두달 동안 테이퍼링을 하면서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것이다.

매월 150억달러씩 축소할 경우 8개월 만인 내년 6월 자산매입이 제로(0)가 돼 테이퍼링이 종료한다.

연준은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타격을 입은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매달 800억달러의 미 국채, 400억달러의 주택저당증권(MBS) 등 총 1200억달러의 자산을 매입해왔다.

연준의 총자산은 자산매입 20개월 만에 2배인 8조달러로 늘어났다. 연준 자산 증가는 테이퍼링을 시작해도 당분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준은 테이퍼링 시작이 곧바로 금리인상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 테이퍼링을 시작하기로 한 결정이 금리인상을 고려하고 있다는 직접적 신호는 아니다”며 “금리 인상을 위해서는 별도의 한층 엄격한 조건이 만족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