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용 “경찰청장의 독도방문 당연한 것”

정의용 “경찰청장의 독도방문 당연한 것”

기사승인 2021. 11. 19.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9일 김창룡 경찰청장이 최근 독도 경비대 격려차 독도를 방문한 것에 대해 “당연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라며 김 청장의 독도 방문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정 장관은 “경찰청장이 독도를 방문해 독도경비를 책임지고 있는 20여명의 경비대원들을 격려하고 이들의 활동을 점검한 것은 경찰청장으로서의 임무수행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은 지난 2009년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 이후 처음이다. 당시 한·일 간 외교 이슈로 번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일본은 지난 18일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직후 예정됐던 공동 기자회견을 거부했다. 김 청장의 16일 독도 방문을 항의를 이유로 일본은 공동기자회견을 무산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