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野 “이재명, 비겁·비속·비정 ‘3비’ 후보…국정 맡길 수 있나”

野 “이재명, 비겁·비속·비정 ‘3비’ 후보…국정 맡길 수 있나”

기사승인 2021. 11. 28.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커피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국민의힘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비겁·비속·비정의 ‘3비’ 후보라며 국정을 맡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이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무능·무식·무당 ‘3무’ 후보로 깎아내린 것에 대한 맞대응이다.

김병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과거 부정, 말 바꾸기가 100일 남은 대통령 선거를 더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꿈과 희망, 국민의 미래를 논해야 할 대선이 ‘범죄와의 전쟁’처럼 치달은 핵심 원인은 이 후보에게 있다”며 “도저히 국민의 상식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황당한 과거가 양파껍질 까듯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국정의 최고 책임자가 되겠다는 이 후보의 지난 과거를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비겁하고, 비속하며, 비정함 투성이인 3비 후보라 할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선대위 전편 개편을 하고 있지만, 실제 제일 큰 문제는 후보 본인에게 있지 않느냐”며 “이 후보 본인의 문제를 주변의 책임 전가로 가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심지어 개편된 선대위 인사의 면면을 보면 이 후보 측근이 전면 배치됐는데, 이 후보가 집권할 경우 측근이 연루된 대장동 비리의 재판이 벌어지는 건 아닌지 심각한 우려가 제기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이 후보는 친인척을 향해 거친 욕설을 서슴치 않는 비속한 후보이기도 하다”며 “난생 처음 들어보는 비속어를 쏟아 낸 이 후보의 참담한 욕설은 듣는 국민께 큰 충격을 줬다. 당내 경선 토론회에서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며 황당한 망언을 쏟아낸 그의 입이 우연이 아니었음은 과거 비속적 언어의 사용이 증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조카의 잔혹한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 우기고, 심신 미약을 핑계댄 비정한 후보”라며 “피해자 가족에게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었던 이 후보는 선거 때가 돼 여론이 악화되자 ‘악어의 눈물’ 인듯 마지못해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 상식은 물론, 최소한의 공감 능력조차 결여된 이 후보가 과연 국정운영의 최소한의 기본 자격을 갖추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대통령 선거는 불공정과 비상식으로 국정을 이끌었던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공정과 상식의 기치를 회복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비겁하고, 비정하며, 비속한 3비 후보가 해야 할 일은 제기된 의혹에 대한 진실한 고백과 반성”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