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2월 중기경기전망지수 83.5·전월비 2.0포인트 ↑…위드 코로나로 내수회복 기대심리 커

12월 중기경기전망지수 83.5·전월비 2.0포인트 ↑…위드 코로나로 내수회복 기대심리 커

기사승인 2021. 11. 2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중앙회, '2021년 12월 중소기업 경기 전망 조사' 결과 발표
1
업황전망 SBHI./제공=중기중앙회
12월 중소기업 업황전망은 83.5로 전월대비 2.0포인트 상승(전년 동월 대비 11.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지속되는 원자재 수급애로, 해운·물류난 등에도 위드 코로나 시행과 연말 특수 등 내수회복 기대심리 로 영업시간이 개선된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전산업 전망지수가 소폭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12월 중소기업 경기 전망 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86.4로 전월대비 0.6포인트 상승(전년 동월 대비 8.0포인트 상승)했고 비제조업은 82.0으로 전월대비 2.7포인트 상승(전년 동월 대비 13.3포인트 상승)했다. 건설업(82.3)은 전월대비 1.2포인트 상승했으며 서비스업(81.9)은 전월대비 3.0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 분석은 제조업에서는 1차 금속(82.7→88.9), 종이·종이 제품(83.3→89.3)을 중심으로 11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인쇄·기록 매체 복제업(92.5→83.0), 식료품(97.9→92.6) 등 9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1.1→82.3)이 1.2포인트 상승했으며 서비스업(78.9→81.9)은 전월대비 3.0포인트 상승했다.

서비스업에서는 지난달에 이어 영업환경이 개선된 식당 등이 포함된 숙박·음식점업(71.5→78.2)이 크게 상승한 것을 비롯해 출판, 영상, 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88.5→94.1) 등을 중심으로 7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부동산업과 임대업(84.6→72.9),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74.1→70.1) 등을 중심으로 3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은 수출(91.2→90.1) 전망은 하락했지만 내수(81.5→83.4), 영업이익(78.3→79.3), 자금사정(77.4→79.2) 전망이 전월에 비해 상승했고 역계열 추세인 고용(95.2→94.5) 전망 또한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 12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은 수출과 영업이익 전망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2021년 11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57.8%)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 상승(44.8%), 인건비 상승(42.0%), 업체 간 과당경쟁(41.3%)이 뒤를 이었다. 주요 경영애로 추이는 내수부진(61.4→57.8), 판매대금 회수지연(20.8→19.9)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인건비 상승(39.9→42.0), 업체 간 과당경쟁(40.6→41.3), 원자재 가격 상승(44.1→44.8)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상승했다.

2021년 10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5%로 전월대비 0.4%포인트 하락, 전년 동월 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3%포인트 상승한 67.4%, 중기업은 전월대비 1.1%포인트 하락한 75.5%로 조사됐다. 기업 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5%포인트 하락한 71.2%,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4%포인트 상승한 74.9%로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