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해주시와 남북협력 구상 발표

기사승인 2021. 11. 29.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9일 시청에서 남북 도시 간 평화협력안 제안
농업 보건, 환경 경제, 도시협력, 사회문화, 화·해사업 5대 분야 14개 과제
남북협력제안 발표
29일 서철모 시장이 시청에서 ‘화성-해주 남북협력 제안’을 발표하고 있다./제공 = 화성시
화성 김주홍 기자 = 화성시가 29일 시청에서 ‘화성-해주 남북협력 제안’을 발표했다.

화성시에 따르면, 전국 226개 지자체 중 ‘남북협력사업’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은 화성시가 처음이다.

시는 올해 초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의 개정으로 지자체 간 남북교류 협력사업 추진이 가능해짐에 따라 5월부터 TF팀을 구성하고 적극적으로 교류협력사업을 발굴해왔다.

특히 지난해 업무협약을 맺은 사단법인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과 화성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의 자문이 더해져 지역 간 특성을 반영하면서도 보다 구체적이고 효과성 높은 제안들이 완성됐다.

이날 시가 발표한 제안은 농업·보건, 환경·경제, 도시협력, 사회문화, 화·해사업 5대 분야 14개 과제로 구성됐다.

각 사업들은 1단계 생활협력, 2단계 상호교류, 3단계 투자협력, 4단계 이익공유로 인도적 지원에서 시작해 점진적으로 상호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다질 수 있도록 했다.

1단계 주요 사업으로 농업 필수품·의료용품 지원, 산림 생태환경 공동조사, 투자 가능기업 현황 조사, M.I.H예술단 방북공연, 해주지역 기반산업 조사 연구 등이 포함됐다.

시는 이번 제안을 토대로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와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시민 아카데미 개최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민, 기업과 함께 남북 협력의 길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서두르지 않고 신뢰를 쌓아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의 남북협력 제안 발표에 ‘전국 남북교류협력 지방정부협의회’ 상임대표인 염태영 수원시장, 사무총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공동대표 정원오 성동구청장 등 회원도시들이 사업 성공을 기원하는 응원 메시지를 전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