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강화 ‘모임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6일부터 4주간 (종합)

방역강화 ‘모임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 6일부터 4주간 (종합)

기사승인 2021. 12. 03.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행 사적모임 인원 기준 변동
수도권 10인에서 6인으로
비수도권 12인에서 8인으로 축소
청소년 방역패스는 다음해 2월부터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중대본회의 주재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다음주부터 4주 간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변경된다.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되면서 방역지침이 변경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4주 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방역조치 강화방안은 백신패스에 방점이 찍혔다.

현행 방역지침은 수도권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이 모일 수 있었다. 김 총리는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역패스 확대 시행과정에서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 등이 영세한 업체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조금이라도 이러한 부담을 덜어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간 논의를 거쳐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패스 적용은 다음해 2월부터 실시된다. 김 총리는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오늘 이후로도 정부는 모든 방역상황을 수시로 평가하면서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보다 강력한 방역강화 조치를 그때그때 신속하게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방역대책은 중대본 회의가 끝나고 브리핑을 통해 최종 발표된다.

그는 “현재 코로나19를 막아낼 수 있는 가장 든든한 방어벽은 백신”이라며 “고령층 3차 접종과 청소년 기본접종이 방역의 키를 쥐고 있다”며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기업 등에 “업종별, 분야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연말까지는 재택근무 등을 최대한 활용해 감염 확산의 위험을 조금이라도 줄여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한 달 동안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지정했다. 총리실도 별도의 지원단을 구성하고 방역 상황을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