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대표와 후보 만나는데 의제 조율?…절대 안 만나”

이준석 “대표와 후보 만나는데 의제 조율?…절대 안 만나”

기사승인 2021. 12. 03.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준석 대표 제주 기자간담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윤석열 후보와 전격 회동 가능성에 대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확실한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시내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윤 후보 측이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 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굉장한 당혹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당 대표와 후보가 의제를 조율하지 않아서 만날 수 없다고 한다”며 “제가 누군가에게 (의제를) 사전에 제출해서 검열을 받아야 하는가에 대한 강한 문제의식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거치자는 의도라고 한다면, 저는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저와 후보가 합의했던 일과 상의해서 결정했던 일들이 전혀 통보받지 못한 상황에서 나중에 뒤집히는 경우 꽤 있었다”고도 밝혔다. 이어 그는 “후보는 우리 당내 최고 지휘관이고 우리 당에서 누구도 후보를 검열하고 휘두를 수 없다”며 “허심탄회하게 만나서 상의할 의사 있다고 어제 밝혔는데 오늘 아침 조율이라는 말은 실망감을 자아내기 충분했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에 대해서도 “지금의 운영 방식과 선거 진행 양상을 바꿔야 한다”며 “‘윤핵관’이라는 사람을 저격하고 내치라고 하더라도, 그런 사람이 발호하는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지 못하고 용인하면 또 누군가가 호가호위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대선에서 만일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오면 저는 그 다음 날 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 후보와 저는 운명 공동체”라며 “후보 옆에서 호가호위하거나, 후보가 정치에 참여한 기간이 적다고 부적절한 조언을 하는 분들은 굉장한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떠나 울산을 방문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