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조동연 사퇴, 안타까워…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질 것”

이재명 “조동연 사퇴, 안타까워…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질 것”

기사승인 2021. 12. 03.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삼성경제연구소 방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소장.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후 처음으로 영입한 외부인사 조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조 상임공동선대위원장님께서 사퇴 의사를 밝히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됐다”며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 위원장님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지도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로 파격 임명된 지 사흘 만이다.

송영길 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위원장이 오늘 아침 통화에서 제게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제발 자기 아이들과 가족들에 대한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의 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조 위원장의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서 “주말 경 직접 만나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며 결론을 유보했다.

송 대표는 “그분이 공직 후보자도 아니고 국회의원에 출마할 사람도 아닌 데 10년 전에 이혼한 사실을 갖고 이렇게 개인사를 공격해야 할 사안인지 국민들의 판단을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