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내년 예산 6.4조원 확정…해양 수산 탄소중립 강화

해수부, 내년 예산 6.4조원 확정…해양 수산 탄소중립 강화

기사승인 2021. 12. 03.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년 해양수산 분야 예산 현황
2022년 해양수산 분야 예산 현황./제공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의 내년도 예산이 당초 정부안보다 806억원 늘어난 6조4171억원으로 확정됐다.

해수부는 3일 이런 내용이 담긴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됐다고 밝혔다.

해수부의 내년도 예산안 규모는 올해 본예산인 6조1628억원보다 4.1% 늘어난 수준이다.

부문별로는 수산·어촌 부문에 2조8337억원, 해운·항만 부문에 2조290억원, 해양·환경 부문에 1조3072억원이 편성됐다. 연구개발(R&D) 예산 역시 5.3% 늘어난 8237억원으로 확정됐다.

우선 해양수산의 탄소중립과 해양환경 보전을 강화하기 위해 예산을 103억원 증액했다.

탄소흡수원인 갯벌의 염생식물 군락지를 조성하는 식생복원 사업은 15억원 늘린 30억원으로 확정됐으며, 이에 2개소를 추가 마련한다.

해양 식물의 부착률을 높이는 친환경소재 해양 인공 구조물 개발에도 11억원, 갯벌·바다숲 등 탄소 흡수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갯벌세계유산센터’ 타당성조사비 1억원 등도 반영됐다.

해양생태가치가 높은 가로림만 일대를 보전·관리하고 생태관광을 연계한 지역상생발전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비도 36억원 새롭게 반영됐다.

또 연안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대한 예산도 281억원 크게 늘었다.

항만 자동화 등 세계 물류 흐름에 대응해 부산항 진해신항 조성에 145억원, 광양항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에 46억원을 지원한다. 군장항 유지준설 공사비 10억원 등을 포함해 항만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사업에는 총 202억원이 증액된 1조5182억원이 확정됐다.

어업인 및 관광객의 안전과 재해 예방을 위해 국가어항 조성비를 56억원 늘리고, 해양 치유 문화 확산을 위해 해양치유자원조사비도 4억원 증액했다.

아울러 해양수산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도 325억원 증액됐다.

고부가가치 수산식품 산업 육성과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난 달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부산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설계비에 21억원을 새롭게 반영했다.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 입주기업의 역량강화를 위해 11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외식이 줄며 타격을 입은 수산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수산물 상생 할인 예산도 200억원 지원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