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넷마블 ‘제2의 나라’,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서 최우수상 수상

넷마블 ‘제2의 나라’,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서 최우수상 수상

기사승인 2021. 12. 03.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넷마블 보도사진_3일 열린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
3일 열린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 2021 시상식에서 제2의나라 사업부_개발진이 기념사진을 찍고있다./제공=넷마블
넷마블은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Cross Worlds’가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 2021에서 ‘올해를 빛낸 게임’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시상식은 구글플레이가 넷마블 본사로 상패를 직접 전달하며 진행됐다. 축하 자리에는 이인규 넷마블네오 PD, 조신화 넷마블 사업그룹장, 박윤모 사업부장 등 제2의 나라 개발·사업부가 참석했다.

제2의 나라는 지브리풍 그래픽,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넘나드는 독창적인 스토리, 이용자들이 세계를 만들어가는 소셜 요소로 국내외 시장에서 모바일 MMORPG 대중화에 노력한 작품이다.

이 게임은 6월 8일 대만, 홍콩, 마카오에 출시, 6월 10일 한국과 일본에 출시됐고, 출시한 모든 지역의 앱마켓에서 인기 1위, 매출 TOP4에 진입했다.

제2의 나라는 이번 수상을 기념해 오는 7일까지 이용자 전원에게 이마젠 소환 쿠폰 30개, 쭉쭉 젤리 10개, 탄탄 젤리 10개, 통통 젤리 10개, 헤드헌팅 증서 30개 등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 2021’에서 ‘마블 퓨처 레볼루션’도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넷마블은 3년 연속 수상작을 배출했다. 2020년 ‘A3: 스틸얼라이브’가 ‘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 부문 우수 게임으로, 2019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이 동일 부문 우수 게임 및 ‘올해를 빛낸 베스트 게임’으로 각각 선정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