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동연 “거대 양당에 선전포고할 것”… 이재명·윤석열 동시 겨냥

김동연 “거대 양당에 선전포고할 것”… 이재명·윤석열 동시 겨냥

기사승인 2021. 12. 04. 2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 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4일 오후 CJB청주방송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충북도당 창당대회에서 창당준비위원장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 전 총리 측 제공
차기 대선에 출사표를 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4일 이재명·윤석열 여야 대선 후보를 동시에 비난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후 충남 논산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충남도당 창당대회에서 “한 분은 건국 이래 가장 커다란 부동산 투기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듯 하고 국가 운영을 책임진다지만 자치단체 운영만 했다”며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가족 친지에 대한 막말 논란과 남의 마음을 후벼파는 발언들, 개인적 인격과 품성에서 국민에게 안정감을 주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김 전 부총리는 “평생을 남 수사하고 과거를 재단하는 일만 했다”며 “대한민국 미래에 대해 단 며칠도 단 몇 시간도 생각해본 적이 없을 듯하다”고 깎아내렸다.

특히 가족과 연루된 의혹을 부각하며 거듭 비판했다. 그는 “장모를 비롯한 가족이 연루된 비리가 드러나고 있다”며 “우리 사법체계를 이렇게 만든 장본인 중 한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연 공정과 정의를 자기 입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여야 거대 양당에 대해 “자신의 권력과 기득권 유지, 확장을 위해 싸우기 급급했다”며 “이대로 가서는 대한민국 미래가 없다. 이러한 문제의식, 절실함과 사명감을 가지고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총리는 ‘새로운물결’ 중앙당 창당 진행상황과 관련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빠르면 일주일, 늦어도 2주일 이내에 모두 마쳐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출발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바람이다. 썩어 빠진 정치판을 쓸어버리도록 바람을 일으키자”고 지지자들을 독려했다.

곧이어 열린 충북도당 대회에서도 “창당을 마치면 거대 양당에 선전포고하겠다”며 “거대 양당이 제시한 비전과 국정 운영의 내용을 보면 대한민국을 절대 운영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만의 전략과 정치 문법으로 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