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7-EU, 러의 우크라 침공 경고...G7-아세안, 대중국 전략 협력 강화

G7-EU, 러의 우크라 침공 경고...G7-아세안, 대중국 전략 협력 강화

기사승인 2021. 12. 13.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7 외교장관 회의 성명, 러의 우크라 침공 경고
"엄청난 결과, 심각한 비용 발생할 것"
바이든, 동유럽에 파병 경고
G7-아세안 외교장관,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중국 대응 협력 강화 합의
G7 Foreign Ministers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12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이틀 일정으로 열린 외교·개발장관회의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12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중대한 결과와 심각한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G7 외교장관들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한 북한의 관여를 요구했다. 또한 G7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과 함께 대(對)중국 공조를 확인했다.

G7과 유럽연합(EU) 외교장관들은 이날 영국 리버풀에서 이틀 일정으로 폐막한 G7 외교·개발장관회의 후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추가로 군사적 공격을 가할 경우 그 대가로 엄청난 결과와 심각한 비용이 발생할 것을 의심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성명은 러시아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침은 설명하지 않았지만 경제 제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과 EU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에도 경제 제재를 가했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소련에 대한 향수와 우크라이나·벨라루스·조지아를 잇는 옛 러시아 제국을 재건하려는 야망을 꺾지는 못했다.

다만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전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시 미국과 나토가 동유럽 9개국(B9)과 나토 모든 회원국에 미군과 나토군을 파병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이 푸틴 대통령의 거침없는 행보에 제동을 걸지 주목된다.

아울러 G7 외교장관들은 G7 단독 성명과 아세안과의 공동성명에서 남중국해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그곳을 군사기지화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G7과 아세안 외교장관들은 중국이 인공섬 조성 등 군사기지화를 진행하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 매립 등 중대한 활동을 우려한다며 이러한 활동은 신뢰와 믿음 손상해 이 지역의 평화·안전·안정을 헤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G7과 아세안 회원국은 해양 안전보장·항행·항공 비행의 자유 촉진 등 해양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세안 외교장관들은 온라인 형식이긴 하지만 G7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G7 의장국인 영국의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은 G7 단독 성명에서 “중국의 강압적 경제정책에 관해 우려한다”고 말했다. 트레스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G7이 개도국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통해 인프라 건설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일부 개발도상국에 과도한 채무 부담을 강제하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성명은 또 “홍콩·신장(新疆)·동중국해와 남중국해 상황과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 등 다양한 이슈와 문제에 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G7 외교장관들은 CVID에 대한 북한의 외교적 관여를 촉구했다. 또한 이란에 핵 확대를 중단하고 이번에 협상을 타결하라고 압박했다. 트러스 장관은 이번 이란 핵 회담이 마지막 기회라고 경고했다.

한국은 호주와 함께 초청국으로 11일 리셉션·만찬에 이어 12일 논의에 참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