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북 인권 증진 위해 일관된 노력해”… 미, 대북인권문제 관련 제재 발표

통일부 “북 인권 증진 위해 일관된 노력해”… 미, 대북인권문제 관련 제재 발표

기사승인 2021. 12. 13.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1213132747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연합
통일부는 13일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 그리고 북한 인권의 증진을 균형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미국이 북한의 인권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대북 제재를 발표한 것에 따른 입장이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도 이러한 방향에서 미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남북 간 협력의 계기를 만들어가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미국의 대북제재 시행에 대해 “미국 정부가 자국법에 근거해서 취한 조치에 대해 통일부가 직접 논평할 사안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세계 인권의 날’인 지난 10일(현지시간)을 맞아 강제 노동과 인권탄압이 자행되는 북한의 중앙검찰소와 사회안전상 출신 리영길 국방상 등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새 대북제재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변인은 종전선언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묻는 질문엔 2007년 10·4선언, 2018년 판문점선언 등에서 남북 정상이 종전선언 추진에 합의한 점을 거론하며 지난 9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관심을 표했다고 답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한-호주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과 중국은 물론 북한이 모두 원론적인 찬성 입장을 밝혔다는 발언에 대해 이 대변인은 “종전선언의 필요성과 유용성에 대해서는 유관국 간 공감대가 있는 만큼 정부는 조속히 유관국 간 대화를 시작해서 북한이 주장하는 선결조건 등 입장 차이 등을 해소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채택 30주년이 된 남북기본합의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통일을 위한 기본 장전으로 남북이 서로를 평화 공존과 공동 번영의 대상으로 인정하고, 남북 간 화해와 상호 불가침 그리고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포괄적으로 규정한 첫 합의라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정부는 이러한 남북기본합의서의 역사적 의미와 정신이 오늘에도 유효하다는 것을 확인하면서 남북기본합의서를 비롯한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하고 이행하여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진전시켜 나간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