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하야시 일본 외무상의 답신 확인”… 뒤늦은 취임 축하 답변

외교부 “하야시 일본 외무상의 답신 확인”… 뒤늦은 취임 축하 답변

기사승인 2021. 12. 16.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용 장관,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1∼12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확대회의에 참석해 공급망 복원과 인프라 투자 확대 공조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사진=외교부
외교부는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취임 축하 서신을 보낸 것에 대한 답신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하야시 외무상의 답신이 온 것은 맞다”며 “G7(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이미 답신을 접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답신은 정 장관이 지난 11∼12일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직전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자느나 하야시 외무상의 답신에 대해 “기본적으로 축하 인사에 감사하다는 표현과 한일관계에 대한 일반적인 내용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하야시 외무상 취임 당일인 지난달 10일 취임 축하 서한을 보냈다. 하지만 일본 측의 답신이나 한·일 장관 간의 전화 통화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외교가에선 얼어붙은 한·일 관계 속 소통 부재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들 장관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G7 외교장관회의 리셉션을 계기로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눴다. 이어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약식으로 나눴다. 정 장관은 과거사 현안에 대한 정부 입장을 하야시 외무상에 명확히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야시 외무상은 일본 측의 입장을 대변하며 한국 정부의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했다. 양측의 견해차를 재확인한 셈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