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감염 역대 최대 초읽기 미국, 국제선 이어 국내선도 백신 접종 의무화하나

코로나 감염 역대 최대 초읽기 미국, 국제선 이어 국내선도 백신 접종 의무화하나

기사승인 2021. 12. 28. 0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파우치 소장 "국내선 승객,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검토해야"
입국 외국인에 음성 판정·백신 접종 의무화
미 하루 감염자 21만5000명...연내 최대 25만명 경신 전망
파우치 "50만명 가능...도달 않을 것"
Virus Outbreak Holiday Travel Florida
여행객들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국제공항 내를 걷고 있다./사진=마이애미 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7일(현지시간) 미 연방정부가 여객기 국내선 승객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의 언급은 미국 내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만명을 넘어서 조만간 역대 최대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나온 제안으로 백신 접종과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통해 감염 사례를 줄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파우치 이날 MSNBC방송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이 더 많은 사람이 접종하도록 하는 또 다른 장려책”이라며 국내선에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은 진지하게 고려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현재 항공기로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해 코로나19 음성 판정과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는데 백신 접종을 국내선 승객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AP통신은 파우치 소장의 제안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이전에 회피했던 아이디어를 잠재적으로 수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파우치 소장의 제안은 실제로 시행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미국의 백신 접종률은 62%로 다른 선진국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상황에서 국내선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경우 법적 소송 등 이에 대한 반발이 거셀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100인 이상 기업의 노동자에 대해 다음달 4일까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면서 위반 고용주에 대해 한 건당 1만4000달러(1663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지난달 4일 발표했다. 아울러 다음달 4일까지 노령층 건강보험제도인 메디케어와 저소득층 의료보험인 메디케이드 참여 병원 직원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반발이 이어졌고, 지방법원·항소법원 등은 엇갈린 판결을 내놓고 있다. 결국 연방대법원이 다음달 7일 특별심리를 시작해 ‘백신 의무화 조치’에 대한 적법성을 가릴 계획이다.

미국의 지배종이 된 오미크론 변이 감염에 따른 증상이 가볍고, 기존 백신의 오미크론 변이 예방률에 대한 회의적인 초기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는 것도 백신 의무화 조치에 걸림돌이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급증하면 국가 의료시스템을 압도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도 앞으로 상황이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방송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할 것이라면서도 “전적으로 상황이 호전되리라고 예상한다”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본 것처럼 급격하게 사태가 호전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수직 상승하고 있다. 조만간 역대 최대 규모의 2배인 50만명이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CNN은 전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26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2주 전보다 83% 증가한 21만4499명이다.

이는 지난여름 델타 변이로 촉발된 미국의 3차 유행 당시의 하루 평균 확진자 최고 기록(16만4374명)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연내에 지난 1월 기록한 역대 최대인 25만1232명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파우치 소장은 앞으로 미국 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0만명에 달하는 상황이 ‘가능하다’면서도 미국이 그 지점에 도달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백신 접종과 부스터샷이 감염자 수를 줄이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