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지역 활력 살리는 데 역량 집중해야”… 제1차 중앙지방협력회의

문재인 대통령 “지역 활력 살리는 데 역량 집중해야”… 제1차 중앙지방협력회의

기사승인 2022. 01. 13.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비롯한 지역소비 회복 방안을 적극 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1차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열고 “지역경제가 나라경제의 근간”이라며 “지역의 활력을 살리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대통령 주재로 중앙과 지방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들이 모여 지방자치와 균형발전 관련 주요 정책 등을 심의하는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16개 시도지사 등 광역단체장과 시군구청장 협의회장, 시도의회의장 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역단체장 가운데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수습 때문에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난해 우리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사상 최대 수출 실적 달성이란 훌륭한 성과를 올렸다”면서도 “코로나 장기화로 민생이 여전히 어렵고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출생 고령화, 4차산업혁명, 기후변화 등 시대적 과제는 중앙과 지방이 힘을 모아야만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장기적 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도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월 중 특별지자체 출범 앞둔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비롯해 3대 초광역권과 강소권에서도 협력이 시작되고 있다”며 “우리는 초광역 협력을 반드시 성공시켜 국가균형발전의 실효성 있는 대안임을 증명하고 지역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전국으로 확산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 권한은 분권으로 강력해지고 주민 참여가 더해질수록 민주주의는 견고해진다”며 “자치분권과 민주주의의 힘으로 서로 연대하고 함께 위기를 극복하며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살아난다는 마음으로 회의에 임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